리오데 자네이로 부터.. 뱅기 네번.. 스톱까지 치면
리오-상파울로-산티아고-리마-LA-홍콩-싱가폴 이렇게 무려 6번을 타고 도착한 싱가폴.. 감회가 새로울 수 밖에...

싱가폴 공항에 도착하자 마자 커피 덕으로 빵빵해진 가방과 3일만에 재회하여.. 너도 계속 실려 오느라 고생했다!

시차 적응에 실패하여 11시에 시계를 맞춰놓고 새벽 4시에 기상하여.. 2시간간 뒤척이다가.. 결국 YMCA 근처의 공원 산책하기로 결정.. 근데.. 하늘이 좀 특이하네..

싱가폴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던 DFS(duty free shop)



싱가폴의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었던 싱가폴 역사 박물관.. 친구 faith가 알아서 다 데리고 다녀 줌^^


나의 오랜 싱가폴 친구 Faith 드뎌 만나다..

인도의 커리를 먹었던 곳으로 기억^^

진짜진짜 종이처럼 생긴 빌딩!

싱가폴 젤 큰 서점에 가서는 욘사마의 열풍을..

-------------------------------------------------------------
여행 일시: [2004]1222-1229
여행 국가: 싱가폴
여행 도시: Singapore
홈페이지 : http://hope.ne.kr/www/bbs/view.php?id=trip_board&no=187


Posted by 어복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