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과 수련. 모두 어쩌면 저리도 곱고 아름다울까요?
분명 진흙탕 속에 뿌리를 내렸는데, 거기서 피운 꽃은 먼지 한 점 없이 맑은 얼굴입니다.
진흙탕이라는 현실을 탓하지 않고 오히려 승화시켜 맑은 꽃을 피우다니.
꽃은 말이 없었지만 깊은 울림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미지 출처: http://kr.blog.yahoo.com/jklee3155/250

우리네 삶이 항상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은 아닙니다. 지금도 나를 둘러싼 어려운 현실에 힘이 듭니다.
하지만 진흙탕 속에서 흠 없이 맑은 꽃을 피운 연꽃과 수련들이 내게 말을 하네요.
더 이상 상황의 피해자가 되지 말라고. 내가 처한 현실이 마우리 진흙탕 같을지라도
그것을 내 안에서 변화시킬 능력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고 살며시 속삭입니다.
-가을, 진흙일지라도, 연꽃과 수련 / 알면 사랑한다, 최병성

복민이의 유통 애독자 여러분!  연꽃을 생각하며
진흙일지라도! 어려움과 고난을 기쁨의 꽃으로 승화시키는
행복의 연금술사가 되시기를 바래요!



1.최근소식
1) 좋은 남편
작년 여름, 교회 청년부 수련회에서 강의하시던 목사님으로 부터 참 인상적인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본인이 세상을 떠날 때 성공적인 목사 보다는 좋은 남편과 좋은 아빠로 평가받고 싶다는 것이였습니다.
큰 감동을 받았기에, 결혼을 하며 좋은 남편으로 아빠로 사는 것을 하나의 중요한 목표로 세웠습니다.

밤 늦게 컴퓨터 안하고 함께 일찍자기, 음식물 쓰레기 전담하기, 출근 퇴근 시 안부 전화하기,
물마시고 싶다고 할 때 즉시 떠다주기, 빨래 널기, 사랑한다고 더 표현하기...

결혼 뒤에 그동안 주변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들은 질문은, "결혼하니 좋냐?" 인데요,
'좋다' 라고 대답했다가도~ '개인시간이 없는 것만 빼면 다 좋아' 라고 말을 많이 했었네요...
비록 내 시간이 부족해져도, 좋은 남편, 아빠가 되어 위로와 격려가 되는 가정 만들도록 겸손히 노력하렵니다


2) 가을 산책로
광화문에는 점심 먹고 산책할 수 있는 명소가 참 많습니다^^ 인사동, 삼청동, 청계천, 덕수궁...
그 중에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코스는 경복궁을 한 바퀴 도는 "삼청동-청와대길-효자동" 코스입니다
약 3.4 km로 40분 정도 소요되는 산책로인데... 정말 좋아요
(회사동료 왈: 왕이 살았던 곳인데 아무데나 정했겠어? ㅎㅎ)


왼쪽은 데이트하기 좋은 경복국 왼쪽편 길, 개인적으론 덕수궁 돌담길 보다 좋더라구요~
경찰이 어디가냐고 물어보면 '산책가는데요' 라고 답변하시면 그냥 보내줍니다 ㅋㅋ
오른쪽은 아이폰 runtastic 어플, facebook과 연동해서 내가 산책한 시간,거리와 위치등을 check해준답니다.

 
3) 페이스북 & 의료혁신 세미나
요즘 제 주변의 사람들도 소셜 서비스에 관심이 많네요~
저는 복민이의 유통 메일을 중심으로 그 동안 메일,블로그,트위터 등 여러 채널을 지켜봤지만
Facebook이 앞으로 통합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사용하기 쉽고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복민이의 유통도 다양한 방식으로, Facebook과 연계해보려고 합니다. 유통 구독자 여러분 관심 부탁드려요


왼쪽: KT 사내기자 활동하며 Digieco 사이트에 북리뷰를 했었는데요, 
        Vcore 모임에서 저자 특강도 듣고 기념 촬영도 하였습니다^^  / 북리뷰 보기: http://bit.ly/9p4vEJ
오른쪽: KT 올레스퀘어에서 진행된 의료혁신 세미나... 아이폰, 페이스북 등의 변화 시대에
        의료 서비스도 혁신해야 한다는 내용. 강사는 하이컨셉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정지훈 님
        당뇨를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혈당측정의 거부감을 덜어주는 닌텐도 DS게임.. 앗차! 싶게 인상적!!

 그리고... 페이스북에서 너무 오픈되는거 되어서 사생활 노출에 대한 우려를 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개인이든 기업이든 누구나 소셜 미디어를 반드시 활용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하나의 도구 서비스일 뿐...
 나름대로의 결론: "그러니까 착하게 살자!"   이름도 워낙 특이하여서 ^^;;;
 복민이의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shareblessing 친구해요^^


2. 유통
1) 밥상 묵상

사진은 와이프님이 정성껏 차려주신 저녁 밥상^^

요즘 사람들은 밥 먹는 것도 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밥 먹는 시간을 먹을 식(
), 일 사()를 써서 '식사(食事)시간' 이라고 말합니다얼마나 일이 좋으면 먹는 것도 일로 여길까요빨리 빨리가 몸에 밴 한국 사람은 식사(食事)마저도 초스피드로 끝내버립니다. 그렇게 급하게 먹은 음식은 소화가 안 되고, 위에 부담을 주어 탈이 나게 합니다장에도 문제가 생기고 여러 곳에 문제가 생깁니다.

 

밥 먹는 것은 식사(食事)가 아닙니다. 옛사람들은 먹는 것을 '진지(眞知)'라고 했습니다. 만나면 "진지 드셨습니까?" 하고 물었습니다밥 먹는 것은 참 진(), 알 지()를 써서 진지(眞知)입니다. '참 나'를 찾는 일입니다. 그래서 먹는 것은 빨리 배를 채워야 하는 급한 일이 아니고나와 너와 우주 이치를 '진실하게 생각하는' 참으로 진지한 일인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에게는 참 좋은 습관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밥 먹기 전에 식사기도를 한다는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의 식사기도는 식사의 의미를 생각하고 그것을 주신 분에게 감사하는 진지(
眞知)입니다.

밥을 먹는 것은 입이라는 구멍에 음식을 집어넣는 단순한 행위가 아니고 '드는' 것입니다. 몸 안으로 음식이 들어가시는 것입니다, 이 먹을거리들은 어디에서 왔을까? 그리고 어디로 갈까? 나는 이 음식을 몸 안에 들일 만하게 잘 사는지최소한 밥 먹고 밥값은 하면서 사는지 정도는 돌이켜 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

밥상은 원래 '밭 상' 이라는 말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밭에서 가장 높은 것만 상에 올린다는 뜻이지요. 여름 내내 뜨거운 태양빛을 견디고 비바람 이겨내며 자란 곡식들이 나를 살려 진지의 세계로 가게 해주기 위해 기꺼이 상위에 올라와 준 그 고마움을 감사의 마음으로 그리고 환한 웃음으로 표현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

온몸으로 음식의 맛과 향과 색깔과 모양을 관찰해 봅니다그리고 밥을 보고 한 번 쓰윽 웃어줍니다.

"
쌀 한 알을 만들기 위해 농부의 손길이 88번 가야 한다고 해서 쌀 미
자에는 여덟 팔() 자가 두 개 들어 있다고 합니다이 땅에 쌀로 오셔서 우리의 일용할 양식이 되어 주신 예수님처럼 저도 이 밥 먹고 이웃을 '살림'이 되겠습니다. 밥상을 베푸신 주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저도 맛있는 밥이 되어 사람들을 배부르게 하겠습니다."

[출처: 목마르거든 / 이천십년 십일월 / 제 184호]  전문보기: http://shareblessing.com/332


2) 실패의 교훈
 
 성공은 꿈을 포기하지 않을 때 이루어 집니다.     [출처: KBS 스펀지 ] 
 동영상이 안보일 경우 블로그에서 봐주세요~ 클릭-> http://shareblessing.com/329


3. 기도제목
1) 성경 통독
3년전에 교회 청년부에서 제자훈련을 받았었는데요, 가장 유익했던 시간 중 하나가 성경을 통독했던 일입니다.
특별히 '속청'이라는 방법으로 빠르게 들으며 통독하는 거였는데...
한몸 기도편지를 구독하면서 한몸 성경 통독을 알게 되어, 이번 10월부터 NIV 버전 읽기가 시작되어
손 놓고 있던 영어공부와 병행해볼까 하는 마음으로 속청을 시작하였습니다
이 습관 놓치지 않고... 꾸준히 읽어갈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onebody 웹사이트: http://onebody.org/ 성경은 무료배포입니다^^ 통독 관심있으신 분들은 꼭 들려보세요~
오른쪽은 mp3 배속을 조절할 수 있는 아이폰 어플인 SpeedUp 입니다. 0.05배속 단위 조정 해서 정말 유용해요
속청에 대해 궁금하시거나 도움 받고 싶으신 분들은 언제든지 알려주세요


2) 감사제목 블로그
지난 여름 휴가 때에 전광 목사님의 '평생감사'를 읽고 감동하여
아내와 함께 비공개로 감사제목 적기 블로그 운영중이에요
하루 중에 각자 시간 시간을 내어 다섯 가지씩 감사 제목을 적어가고 있는데...
꾸준히 이어가고 있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네요!
잘 이어갈 수 있도록 격려와 기도 부탁드려요!


 Sierra Leone, Free Town,     출처: http://bit.ly/9FYXUd 
 벌써 2010년 한 해가 마무리되는 시점이네요... 
 연말 잘 마무리하고 새로운 한 해 잘 준비하시길 기도해요!

길게 쓸 내용이 없어 답장을 안주셨던 분들은 댓글을^^
메일 내용이 잘 안보이는 분들은 블로그에 방문해주세요~
복민이의 유통 2010년 11월 - 제 19호 [ 밥상묵상,실패의교훈 ]
클릭: http://shareblessing.com/329


------------------------------------------------------------------------------------------
복미이의 유통이란?: http://shareblessing.com/notice/2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shareblessing
복민이의 여행 홈페이지 : http://hope.ne.kr
블로그 : 
http://shareblessing.com 트위터 : @fishabm

신고
Posted by 어복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연주 2010.11.29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일 보면서 여러모로 도전받고 있고, 좋은 것도 많이 알게 되어 감사해요.
    오빠 아내되시는 분 출장가서 두 번이나 뵀지요. 저는 웨딩사진 때문에 알아보겠던데, 절 모르시니까 아는척은 못했어요. ^^;;

    • Favicon of http://fishabm.tistory.com 어복민 2010.12.01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주야 방갑다^^ 울 와이프가 예쁘게 안하고 갔다고 부끄럽다고 하네ㅋ
      다음번에는 esf 후배라고 아는척 꼭 해주렴~ 이름 기억할거야

  2. 이준수 2010.12.01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민아 유통메일 넘 잘받았다
    축복을 유통하는 삶이란 책의 제목이 생각나도라
    너무 보기좋고 유익했다.
    쌩유 앞으로도 잘 부탁혀!

  3. 이도영 2010.12.01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통메일 감사~
    오늘도 좋은 하루!! 그리고 감사한 하루 되길~ ^^

  4. 최호 2010.12.01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다~
    간만에 머리 속을 정화할 수 있는 글이었다.
    넌 정말 멋진 녀석이야~! ^^

  5. 황인화 2010.12.15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보기만 하고...답글은 처음 다는 것 같아.
    유통하는 복민이의 삶을 통해 덩달아 보너스 받는 기분?
    나눠주는 그 마음이 항상 고맙다.
    지금처럼 열심히 사는 모습을 항상 응원할께.
    나도 아이들 키우면서 순간순간을 남기지 못하는 것이 얼마나 후회가 되는지
    지난 번 인표 결혼식 다녀오면서 진이가 저녁에 그러더라구...
    "엄마, 고생했어!"
    지나고나면 모두 잊혀져 버릴텐데...하면서 아쉬운 순간들이 참 많아서
    늘 간직하는 복민이가 부럽다.
    나도 더 늦기 전에 시작해야 할텐데 말야.
    화이팅!

    • Favicon of http://fishabm.tistory.com 어복민 2011.01.09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누는 것에 초점을 두었는데
      남기는 것은 덤인 것 같아요
      말씀처럼 지나고나면 모두 잊혀질 것이지만...
      인생에서 무엇이 더 중요한 지 간직하고 살아야할 것 같아요
      풀은 마르고~ 꽂은 시드나~ 주의 말씀은 영원한 것 처럼요^^
      응원 감사드려요!

  6. Favicon of http://fishabm.tistory.com 어복민 2010.12.18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실패는 위대하다 (from 영삼성)
    http://bit.ly/h0rBKF

  7. 진동환 2011.01.02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민아..
    유통 메일 잘받았다.

    언제나 멋지게 사는 모습 너무 보기좋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