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tour~

카이로 공항에서 드디어~ 원월드 뱅기표 사용 재개하여 런던으로~
원월드 20번의 비행중 이번이 3번째니까.. 하하 그 무거운 보딩 패스도 이제 하나씩 줄겠구먼.. 물론 그 사이에 아테네 터키 이스라엘 뱅기표 따로 사고 노르웨이도 다녀와야 하니까.. 뱅기 5번 추가군.. 1년 사이에 대체 뱅기를 몇번이나 타는 것인지.. -_-a

머 어쨌든 아침비행기라 일행이랑 제대로 인사도 못하고.. 영기가 깨우라고 했는데 너무 곱게 자고 있어서 그냥 나왔다우~ 택시기사가 글세 국내선 쪽에 내려줘서 .. 택시를 두번이나 타는 사태 발생.. 여윳돈으로 머줌 사먹으려는 계획 실패 ㅠㅜ 우씨..

영국에 도착해서 갑자가 달라진 환경에 많이 당황했던 기억이 난다 특히 돈 찾고 그러면서 깜빡하고 감비아부터 사용하던 연락처 책을 떨어뜨렸는데... 것도 모르고 공항서 헤메다가.. ㅠㅜ  약 15분간 매우 당황하면서 노트 찾으러 쓰레기통도 보고 이곳저곳 기웃기웃..

다행이도 데스크에 놓여져 있는 노트~ 누가 떨어진걸 주어서 올려놨나보다 ㅠㅜ 하나님 감사합니다!! 여행 좀 오래해서 약간 자만하는 마음이 있었던듯.. 결국 이 일은.. 전자사전을 잃어버리는 결과까지 초래 했으니.. ㅠㅜ
영국에 도착하자마자 싸늘한 날씨가 너무 좋다.. 그동안 너무 더운데만 있어가지고 서리.. 춥기까지하구먼.. 그리고 변덕이 심한 것으로도 유명한 영국.. 아니나 다를까 하루에도 몇차례씩 비가 왔다 언제 그랬냐는듯 개이기도 하는 영국의 날씨..
그.. 그리고 살인적인 물가.. 당장 물 한병에 콜라 하나가.. 1~ 1.5 파운드.. 전철 타면 기본이 2파운드 이상.. 이집트에서 온 나는 맨 정신으로는 먼가 하기 힘들정도.. 아무리 비싸도 .. 그래도 먼저 해야할 것.. 이발~~!!!

그동안 이발의 필요성을 절감하면서도 아랍권에서 용감히 이발했다가 완전 실패하여 두건을 쓰고 다니는 여행자를 만난 이후 꼭 유럽에서 이발해야겠다고 마음먹은 나.. 결국 숙소 도착하자마자 시내로 나와서~ 한국인 미용실에^^ 12파운드.. 2만 4처넌.. 한국으로 따지자면 엄청난 돈임에 틀림이 없지만~ 그래도 이발해서 기분이 좋은 나..

다음날은 자전거 나라에서 자전거 나라 투어했구여~ 오삼씨 탱큐! 문제는..아까 이야기 한듯 전자사전 잃어버린 것.. 저녁 먹을때에 환율 계산한 것 까지는 기억 나는데 숙소에 와보니 온데간데 없어짐.. 바보같은 것은 내가 놓고 온건지 도둑이 가져간 건지 도통 모르겠음 ㅠㅜ 식당에 찾아가서 물어봤으나 결국 못찾음.. 아.. 이 일을 계기로.. 앞으로 방심하지 말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해 봄..













-------------------------------------------------------------
여행 일시: [2004]0817-0819
여행 국가: England
여행 도시: London
홈페이지 :
http://hope.ne.kr/www/bbs/view.php?id=trip_board&no=53
Posted by 어복민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