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터키의 주요 이동 수단인 버스~ 큰 버스에는 도우미 또는 도우남들이 다 있는데요~ 많이 피곤했나봐요 쿨쿨 내 옆에서 자던.. ㅎㅎ


터키의 너무나도 대표적인 아침 식사.. 모든 곳이 다 똑같다

이제부터는 로이스 선교사님과.. 여행사에서 강추! 한 3박 4일간의 요트투어~ 푹 쉬는 거라더니만.. 한마디로 time to relax 딱 이거다.. 자고 먹고 쉬다가... 물이 깨끗한 곳 나오면 수영하다가 사람들이랑 이야기 하다가 누워서 책보다가 ... 자다가.. 머 이런 생활의 반복 ^^ 아름다운 터키의 바다를 즐기며.. 나의 긴 여행의 쉼이 되었다고나 할까...

이 곳에서 잊을 수 없는 터키의 한 여자 선생님을 만났는데.. 터키의 엘리트 계층이랄까.. 영어를 너무 잘해서 처음엔 캐나다 사람인줄 알았는데... 내가 저번에 카파도키아에서 만난 무슬림 가이드랑은 180도 다른 생각을 가지신 분이였다. 그리스와 분쟁인 사이러스 섬에 대한 이야기와 이스탄불사람들의 생각들.. 많은 것들을 배웠지...

그리고 호주에서온 kath와 그 언니.. 카이로에서 호주로 이민 간 재밌던 아저씨.. 이 아저씨는 글세 세계여행이 먼가 보여주는 아저씨.. 한국에도 월드컵때 왔었다는... 이집트에서 호주로 이민가서 젤 좋은 것 중에 하나는 호주에서는 class를 따지지 않는 다는 것.. 청소부를 하던 정치인이건 의사건.. 다 같은 사람 이라는 것... 본인이 카이로에 살 때에 엔지니어가 되기 전과 후에 겪은 이야기들을 해주셨는데.. 참...  우리 나라에서 학벌... 의사 판사... 머 이런 것들을 많이 생각하게 했다.. 나도 여행 다니면서 소위 우리나라에서 잘 나가는 사람들을 너무 많이 만나서.. 어쨌든... 나도 우리나라 사회에 길들여 져서 그런 점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걸 느낀다. class에서 오는 불이익에 대해 비판하면서도 내가 그런 곳에 들어가 있을 때에는 좀더 대접받기 원했던 것은 아닌지.. 반성도 해보며.. 사람을 대할 때에 하나님의 참된 사랑으로 대하기를...

아참 그리고 불편하신 몸으로 여행 와서 내가 많이 도와드렸던 바브라 할머니~ 내개 고맙다고 선물도 주시고~

즐기는 삶을 사는 이스탄불의 대표적인 젊은이 커플 2쌍..  

영국서 스페셜 간호사로써.. 범죄자들의 심리 치료와 경찰을 돕는다는 네일 부부...

벨기에서 온 잉꼬 부부.. 특히 여자애가 얼마나 붙임성이 좋은지.. 나 눈만 마주쳐도 잉크하고 손흔들고.. 남편은 영어는 잘 못하지만 유머감각 하나 만큼은 알아줘야 되었었지...

다들 생각날 것이다..


터키인 다 되었다 ㅋ







제가 저 깊은 물에 떴습니다~ 그 동안 배운 수영이 헛된 것이 아님을... ㅎㅎ
여기 프로그램은 배로 항해하다가 물 깨끗한 곳 나오면 수영하라고 자유시간 줍니다. 처음에 완전 깊은 바다에서 수영하라 구래서.. 제가 한 번도 그런 곳에서 수영해본 곳이 없기에.. 진짜 무서웠는데~ 첨엔 좀 해맸지만 저도 물에 뜨는 요령을 익힌 후에는 너무나 즐겁게 수영을~ ^^


ㅎㅎ 저도 4일간 이렇게 푸욱 쉬었습니다


이 책 진짜 흥미 진진.. 호주아저씨 책인데 잠깐 빌려 읽었는데.. 왕 재밌다. 영국 스파이가 영국이 해가 지지 않는 소위 젤 잘나갈 때에 가장 큰 견제 세력을 이슬람 권으로 보고 여러 나라에 스파이를 심고 어떻게 했었는지 등에 대한 책인데... 나중에 시간되면 꼭 이슬람에 대한 공부와 곁들여 세계사를 새로운 마음으로 공부해야겠다는 불같은 마음이 일어났었다...

-------------------------------------------------------------
여행 일시: [2004]0723-0728
여행 국가: Turkey
여행 도시: Antalya & Olympus
홈페이지 :
http://hope.ne.kr/www/bbs/view.php?id=trip_board&no=38


Posted by 어복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