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 정식으로 개봉된 영화는 아닌데요
오정현 목사님께서 금식을 선포하시며 에스더 이야기를 많이 하셔서 더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추석 전 금요일... 목사님이 금식을 선포하신 첫 날이라 금요기도회에 참석하게 되었는데
김현중 목사님께서 에스더에 관한 말씀을 전해주시더라구요~

말씀중에 하만이 모르드개가 절하지 않는 것 때문에 그 분이 풀리지 않아서
이스라엘 민족을 멸망시키려 한다고 짧게 설명하시는데요.
이 영화를 보면서 좀 더 깊이 알게 되어 소개해드리고 싶어서요

성경에서 보면 하만은 아각 사람 하만이라고 소개가 되는데요
500년 전 하나님께서 사울에게서 왕위를 다윗에게로 주신 결정적 계기가 되는 사건이 있었는데
바로 사무엘상 15장에 사울이 하나님께서 아말렉 족속을 진멸하라 하신 명령을 불순종 한 것입니다.

(아말렉 족속은 신명기 25장에 보면 출애굽 시 이스라엘이 피곤하고 지쳤을 때에 뒤에서 공격한 족속으로 하나님을 두려워할 줄 모르는 민족으로 모세는 언젠가 반드시 없애라고 명령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 아말렉 족속의 왕 이름이 아각 이였는데요...
에스더서에 나오는 하만이 그 아각 왕의 후손인 것이구요
아각 사람 하만에게는 이스라엘 백성이 원수이므로 왕을 이용해 이스라엘을 멸절하기 원했죠 
에스더서의 이스라엘 백성 절대 절명의 위기는 하나님을 불순종함으로 자처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좋은 평은 많이 얻지 못한 영화이지만
크리스천으로서~ 에스더서를 한 번 읽어보고 감상한다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또 재미있는 사실은 에스더 시대의 왕 아하수에로 왕이 일명 크세르크세스 왕 이라는 것입니다^^

크세르크세스 왕으로 말씀드리면... 영화 300에서
100만 대군을 이끌고 '나는 관대하다'며 스파르타의 300 용사를 처참히 무찌른(?) 왕 이랍니다. ㅎㅎ
영화에서는 에스더의 전 왕비 와스디 왕후가 그리스와의 전쟁을 반대하다가 폐위된 것으로 나오죠

왕과의 하룻밤을 보면서 300에 크세르크세스 왕과 동일 인물이라는 걸 생각하면 참 웃기기도 하고
같은 사건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이렇게 달라질 수 있구나 하고 느낄 수도 있죠^^
올바른 세계관을 가져야 함이 얼마나 중요한지요!
(세계관 학교의 은근한 광고를... ^o^)

에스더서에 대한 자세한 이해
구약에 대한 더 깊은 이해에 도움이 되는 One night with the King~ 추천합니다^^
 

ps. 룻기에서 룻의 남편 보아스가 여호수아서 나오는 라합의 아들인거 아세요?
 보아스가 이방 여인을 아내로 맞이한 것은 이런 역사적 배경이^^ 
저는 얼마전에 알게되었는데... 이렇게 성경을 알아갈 수록 얼마나 새롭고 재밌는지요~ 

우리가 학생 때 그리도 열심히 배웠던 지식들이 지금은 잊혀지고...
현재에도 직업으로 배우고 사용하는 지식들이 언젠가는 사용하지 않게 되겠지만...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주의 말씀은 영원하듯~
성경은 열심히 공부해서 삶의 지혜를 익히는 것은 평생^o^ 

영화 하나 추천하려고 너무 거창하게 말씀드렸나요^^;;;
어쨌든~ 왕과의 하룻밤 추천합니다^^~
메가TV에서 공짜로 볼 수 있습니다. (제가 관련된 일을해서 이야기 하는 것은 아닙니다.. 쿨럭..)
<혹 필요하신 분은 제가 파일로 빌려드릴게요^^;;>

One Night With the King -에스더 이야기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40164


사랑의교회 김현중 목사님의 답변

두란노에서 나온 Bible Knowledge Commentary 8권 에스라 느헤미야 에스더 를 참조하면 이렇습니다.

p.154.
3:1 하만은 아각 사람이었기 때문에 이떤 사람들은 그가 아각, 즉 아말렉의 왕(삼상15:8)의 후손일 것이라고 생각해 왔다.
하지만 페르시아의 최고 관리가 그보다 600년 이전에 살았던 서부 셈 사람과 관계가 있다고 하는 주장은 시대착오적 인 것 같다.
고고학자들은 아각이 페르시아 제국의 한 지역의 이름이었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는 한 비문을 발견했다.
이것은 아마도 하만이 왜 아각사람으로 불리워졌는지를 밝히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상에서 보듯이 형제와 같이 그렇게 해석(추측)할 수 도 있습니다.
그러나 꼭 그렇게 연관된다고는 확실하게 답해줄 수 있는 것(근거)이 없기 때문에 해석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가 아말렉 족속의 자손이었기 때문이라기 보다는
에스더에 나와 있는 그대로를 1차적으로 받아들여 해석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표면에 드러나 있는 이유를 내버려두고.
숨겨져 있는 이유를 찾는 것은 그리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어복민 형제, 아각사람을 아말렉의 왕과 연관시키는 대단한 발견과 묵상과 연구가 있었겠네요.
그러나 성경해석의 원칙 중 하나가 이거잖아요.
성경이 가는 곳까지 가고 성경이 멈추는 곳에서 멈추라구요
에스더서를 일차적인 근거로 해석하면 더 좋겠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그것만으로도 충분할 경우가 많답니다.
에스더서는 하만의 이야기라기 보다는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잖아요.
그리고 영화는 영화로 이해했으면 좋겠구요 

Posted by 어복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목사 2009.10.24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스더에 있는 아각사람에 대한 해석을 아말렉 아각왕의 후손으로 생각하는 문제는 "페르시아의 최고 관리와 그보다 600년 이전에 살았던 서부 셈 사람과 관계"로 보는 것이 아닙니다.

    페르시아의 크세르크세스1세(바사의 아하수에로)시절은 페르시아의 전성기로 그 영역이 지중해 남쪽 일부와 서쪽의 광할한 땅을 차지했습니다. 물론 아말렉도 이스라엘처럼 그 영역안에 있는 식민지였답니다. 그러므로 이스라엘자손들 처럼 아말렉 아각왕의 후손들이 페르시아에 살고있다는 것은 매우 신빙성 있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성경에 나오는 용어인 아각왕과 아각사람의 용어를 연관짓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해석이라 생각됩니다. 또 두란노에서나온 주석의 저자는 페르시아의 최고관리가 아말렉인이라는데 매우 부담을 느끼는 것같은데 유대인이 페르시아왕비라는 것과 유대인이 애굽의 총리를 했다는 생각하면 그리 놀랄일도 아닌듯 합니다.

    도리어 성경에 나오는 아각사람이 아각왕과 관련이 없다면 이것을 입증해야 하는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fishabm.tistory.com 어복민 2009.10.26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왕과의 하룻밤이라는 영화는 많은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성경적 내용을 표현하려고 애쓴 영화인 것 같습니다
      포스팅한지 오래된 글인데도 답변으로 다시 한 번 영화 내용도 생각나게 해주시고 확인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