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07 (사랑의교회 대예배)

설교제목: 회복으로 가는 길

말씀: 에스라 3:1~13 (3장 전체) / 설교자: 오정현 목사님 

현실의 실망감들 (실망에는 양극화가 없는 듯)
너무 힘들어하시는 할머니를 끌어안는 대통령의 사진... 세계경제의 한파 

비로소 여호와께 번제를 드리다 

1 이스라엘 자손이 각자의 성읍에 살았더니 일곱째 달에 이르러 일제히 예루살렘에 모인지라
2 요사닥의 아들 예수아와 그의 형제 제사장들과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그의 형제들이 다 일어나 이스라엘 하나님의 제단을 만들고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율법에 기록한 대로 번제를 그 위에서 드리려 할새
3 무리가 모든 나라 백성을 두려워하여 제단을 그 터에 세우고 그 위에서 아침 저녁으로 여호와께 번제를 드리며
4 기록된 규례대로 초막절을 지켜 번제를 매일 정수대로 날마다 드리고
5 그 후에는 항상 드리는 번제와 초하루와 여호와의 모든 거룩한 절기의 번제와 사람이 여호와께 기쁘게 드리는 예물을 드리되
6 일곱째 달 초하루부터 비로소 여호와께 번제를 드렸으나 그 때에 여호와의 성전 지대는 미처 놓지 못한지라
7 이에 석수와 목수에게 돈을 주고 또 시돈 사람과 두로 사람에게 먹을 것과 마실 것과 기름을 주고 바사 왕 고레스의 명령대로 백향목을 레바논에서 욥바 해변까지 운송하게 하였더라

 성전 건축을 시작하다 

8 예루살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에 이른 지 이 년 둘째 달에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요사닥의 아들 예수아와 다른 형제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무릇 사로잡혔다가 예루살렘에 돌아온 자들이 공사를 시작하고 이십 세 이상의 레위 사람들을 세워 여호와의 성전 공사를 감독하게 하매
9 이에 예수아와 그의 아들들과 그의 형제들과 갓미엘과 그의 아들들과 유다 자손과 헤나닷 자손과 그의 형제 레위 사람들이 일제히 일어나 하나님의 성전 일꾼들을 감독하니라
10 건축자가 여호와의 성전의 기초를 놓을 때에 제사장들은 예복을 입고 나팔을 들고 아삽 자손 레위 사람들은 제금을 들고 서서 이스라엘 왕 다윗의 규례대로 여호와를 찬송하되
11 찬양으로 화답하며 여호와께 감사하여 이르되 주는 지극히 선하시므로 그의 인자하심이 이스라엘에게 영원하시도다 하니 모든 백성이 여호와의 성전 기초가 놓임을 보고 여호와를 찬송하며 큰 소리로 즐거이 부르며

12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나이 많은 족장들은 첫 성전을 보았으므로 이제 이 성전의 기초가 놓임을 보고 대성통곡하였으나 여러 사람은 기쁨으로 크게 함성을 지르니
13 백성이 크게 외치는 소리가 멀리 들리므로 즐거이 부르는 소리와 통곡하는 소리를 백성들이 분간하지 못하였더라

B.C. 586 남유다 멸망
B.C. 538 귀한 시작

솔로몬의 영광, 화려한 성전을 경험한 세대는... 초라한 성전의 기초를 보고 대성통곡
하지만 포로시대에 태어나 고생만 한 젊은 새대는... 성전의 기초를 보고 기쁨의 함성!

바벨론 포로생활 수십년 동안 이스라엘 백성은 한 번도 제단을 쌓을 수 없었다. <영적 침체>
(하나님께 제사를 드릴 수 없었다 => 오늘날로 치면 제대로 된 예배를 드릴 수 없었다.)
환경이 실망, 사회적 실망, 자기 자신의 실망 => 주님은 우리를 회복시킨다.

제단을 수축하고 제사를 드리는 것! 모든 실망을 극복하기 위한 가장 기초가 되는 것!

일들이 많이 남아있는데 제단을 먼저 쌓는게 효과가 있을까?
공적 예배에 성공하면, 매일의 생활 예배도 성공하도록 도와주신다!
가정 예배에 성공하면! 다른 모든 일들도 돌봐주신다
family altar (가정예배=>가족 제단을 쌓는다)

우리가 제사를 드린다는것! 넘어져도 십자가 앞으로 넘어져라!
내가 매일 십자가 앞에 더 가까이 가노니...
너무 답답한 실망감이 있다면 ==> 주님의 십자가를 붙들고 나아가라!

(오정현 목사님이 충격 받은 부분은?)
10,11절 이제야 기초를 쌓고... 아무것도 손에 잡힌 것이 없는 눈에 보이는 것이 없는 상황에서
여호와를 찬양하는 이스라엘 백성들...
갈등 중이라도 우선 순위로 주님을 찬양할 때, 우리의 삶은 제대로 순서를 바로 잡을 수 있다.

그 노래와 찬송이 시작될 때에 여호와께서 복병을 두어 유다를 치러 온 암몬 자손과 모압세일 산 주민들을 치게 하시므로 그들이 패하였으니
-역대하20:22

찬양을 하는 것은 하나님이 복병을 준비하시는 신호가 될 수 있다!
힘들어도 하나님을 우선 순위로 찬양하라!

(다윗의 믹담 시, 인도자를 따라 알다스헷에 맞춘 노래, 다윗이 사울을 피하여 굴에 있던 때에)
하나님이여 내 마음이 확정되었고 내 마음이 확정되었사오니 내가 노래하고 내가 찬송하리이다
-시편 57 편 7절

실망의 동굴을 벗어나는 방법, 회복되는 방법... 하나님을 먼저 찬양하는 것!
여러분 과거의 모든 실망과 아픔 어려움을... 우리의 모든 꿈과 계획들 우리 인생을... 
주님의 제단에 올려두자 그리고 우선 순위로 하나님을 찬양하자!

우리 인생은 항해와 같다
거친 파도와 실망의 파도...-> 위대한 항해사를 배출해낸다.
하나님이 주시는 지혜를 가지고 가정 예배를 시작하고 하나님을 찬양할 때에
회복의 항구에서 쉬며 다시 나아갈 수 있다.!

-목사님의 기도-
과거의 실망스러운 것들이 우리의 현재의 삶을 결정하지 않게 영적인 눈을 환히 열어주소서!
현재의 삶이 기대한것처럼 아름답지 아니해도 낙심하거나 절망하지 않고 가정 제단을 회복하고 예배의 능력을 경험하여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우선순위로 찬양할 수 있게 해주소서!
우리 앞에 하나님이 예비하신 은혜의 복병을 지금 경험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우리 모두가 다 삶에 일어나는 실망의 동굴들이 바뀌어 찬송의 예배당으로 새로워지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우리에게 크신 은혜를 체험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존귀하신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Posted by 어복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